아마겟돈의 현실화 : 소행성 요격 (feat. 다트, DART)

상상만 하던 일이 현실이 됐다.

언젠가는 공룡처럼 인류도 소행성 충돌로 인해 멸종하지 않을까 했던 불안감이 어느 정도 사그라드는(?) 소식이 들려온 것이다.

디모르포스, NASA

충돌 직전 촬영된 디몰포스 표면, NASA

NASA는 26일(현지 시간) 이날 오후 7시 14분(한국은 27일 오전 8시 14분) 다트(DART) 우주선이 소행성 디모르포스에 충돌했다고 밝혔다.

다트는 소행성 충돌 위험이 있을 때 지구를 보호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다.

NASA의 행성과학부문 책임자 롤리 글레이즈는 “인류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며 “인류는 소행성 충돌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능력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DART(Double Asteroid Redirection Test쌍소행성 궤도수정시험) 프로젝트가 가동되면서 실제 화성과 목성 사이에 분포한 소행성 가운데 디모르포스를 요격한 것.디모르포스는 디디모스라는 소행성을 공전하고 있는 또 다른 소행성의 이름이다.

NASA

소행성은 태양 주위를 긴 타원 궤도에 도는 작은 천체로 화성과 목성 사이에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다.

그 중 다트가 겨냥한 소행성은 지름 163m인 디 모포 스이다.

디 몰 포스는 약 1.2㎞ 떨어진 또 하나의 소행성 디 모스(지름 780미터)의 주위를 11시간 55분마다 돌고 있다.

쌍을 이룬 두 소행성은 770일 주기로 태양을 공전한다.

다트(DART)라는 이름도 “쌍 소행성 궤도 수정 시험(Double Asteroid Redirection Test)”에서 따온 것이다.

3억 3000만달러(약 4700억원)이 투입된 다트 우주선의 목표는 소행성의 궤도 수정이었다.

다트는 지난해 11월 우주 X우주선에 실어 발사됐다.

지구에서 1100만㎞ 떨어진 소행성까지 10개월간 비행한 후, 충돌 이전의 4시간에서 자동 운전 모드로 전환됐다.

그 후, 무게 570킬로의 작은 우주선은 50억킬로미터의 거대한 소행성에 시속 2만 4000㎞(초속 6.6㎞)로 충돌했다.

실제로 충돌 지점과 목표 지점의 오차는 17미터에 불과했다.

조선 일보

디모르포스는 지름 163m로 지구에서 1100만k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는데.지구를 출발해 약 10개월간 비행한 뒤 충돌(자폭)에 성공해 디모르포스 궤도를 수정시킨 것이다.

(결과는 지켜봐야 한다고 한다.

) 시속 2만4000km라는 데 짐작이 가지 않는다.

초당 6.6km를 날 정도로 빠른 속도인데.1100만 km를 말 그대로 순식간에 날아가 오차범위 17m 수준으로 요격했다니.누군가의 표현을 빌리자면 총알로 총알을 맞힌 수준이라고 한다.

조선일보미국 존스홉킨스대 응용물리학연구소 행성과학자 낸시 섀벗은 거대한 피라미드에 골프 카트를 충돌시키는 것에 비유된다고 말했다.

조선일보요즘 우주에 관한 기사, 자료, 유튜브 등을 찾아서 공부하고 있는데요.이 광대하고 미지의 우주를 두고 전쟁이니 정쟁이니 폭언 논란이니 하는 아주 미세한 일에 흥분해 분열하는 인간이 한심해 보이기도 한다.

이러다 염세주의에 빠질까봐 걱정이 될 정도.영화 알마겟돈이제는 이렇게 무리지어 소행성에 핵폭탄을 넣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근데 아마겟돈은 정말 명작이었어.